경희의료원, 환자를 위한 자율주행로봇 신기술 적용추진

인공지능 스타트업 ㈜트위니와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2017-11-21 18:28:10
center
좌측에서부터 이길연 경희의과학연구원 부원장, ㈜트위니 천영석 대표, 김건식 경희대학교병원장, ㈜트위니 이상휘 이사 순(사진=경희대병원)
[로이슈 이재승 기자]
경희의료원(의료원장 임영진)은 지난 20일 경희의료원 본관 8층 의료원장실에서 ㈜트위니(대표 천영석)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암환자 대상 자율주행로봇 서비스 제공을 위한 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교류협력의 일환으로 스마트병원 시스템을 단계적 도입하기 위함이다.

체결식은 김건식 경희대학교병원장, 이길연 경희의과학연구원 부원장(대장·항문외과 교수 겸 암병원설립추진본부 국장)과 ㈜트위니 천영석 대표, 이상휘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건식 병원장은 “자율주행 로봇의 중요성은 병원업계뿐만 아니라 전 산업군에 걸쳐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협약은 도움이 필요한 환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효율적으로 환자관리에 앞장서는 스마트병원, ‘경희의료원’의 밝은 미래를 위한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희의료원 및 트위니는 ‘환자를 위한 자율주행로봇 연구팀’을 구성했고, 환자정보 및 서비스디자인, 자율주행로봇 기술을 결합한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경희의료원은 암환자를 위한 정보전달, 위치안내, 자율주행휠체어 등의 로봇시스템 개발을 통해 2018년 준공예정인 암병원을 포함해서 병원 전체에 단계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 트위니는 지난 1월부터 경희의료원과 손잡고 ‘환자 중심 인공지능 스마트병원 플랫폼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재승 기자 jasonbluemn@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