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노총·전공노, 근속승진 관련 합의 사항 기만한 행안부 규탄

기사입력:2019-11-13 09:50:36
center
이연월 공노총 위원장이 근속승진 관련 합의사항 기만한 행안부를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공노총)
[로이슈 전용모 기자]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이연월, 이하 공노총)은 12일 행정안전부 세종청사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전공노)과 근속승진 관련 합의 사항 기만한 행안부 규탄 기자회견 및 장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공무원 노사는 지난 2008 대정부교섭을 통해 행안부, 기재부 등 여러 부처가 공무원들의 인사적체 해소 및 사기진작을 위해 근속승진 비율 확대를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행안부는 일체의 논의 없이 일방적인 단서조항을 달아 실질적인 승진자 비율이 줄어드는 역효과를 발생시켰다는 것이다.

이에 공노총과 전공노는 즉각 반발하며, 연대를 통한 총력 투쟁을 결의했다.

이날 기자회견 직후 공노총과 전공노는 행안부 장관 면담을 요청했으나, 행안부는 문을 걸어 잠그고 경찰 인력 배치를 통해 대화의 창구조차 단절하는 등 관료주의 행태의 전형을 보였다고 했다.

이에 공노총은 장기농성 돌입을 선언하고 노숙 투쟁에 임할 것을 천명했다.

이연월 공노총 위원장은 “지방공무원들의 신음이 들리지 않은 장관에 우리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냐”며 “지금껏 읍소하고, 협약 사항 이행하라 요구했다. 우리 단독으로 결정한 것도 아니고 여러 부처가 합의해 만든 것인데, 폭은 늘어났지만, 단 한 줄의 단서조항 때문에 기존 제도 보다 못한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노동자들의 울부짖음을 직접 목격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라 생각한다”며 “우리에게 설명하고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이행하고 공무원 노동자의 요구를 들어줄 때까지 세종시를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투쟁 수위를 높일 것을 강조했다.

김주업 전공노 위원장은 ”공무원 노사 관계가 파행에 접어들고 있다“며 ”이는 정부의 일방적이고 불성실하고 무성의하고 합의 사항을 파기한 데 있다“고 꼬집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46.13 ▼12.71
코스닥 685.57 ▼2.31
코스피200 302.33 ▼2.3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00,000 ▲150,000
비트코인캐시 370,900 ▲14,800
비트코인골드 11,280 ▲380
이더리움 186,000 ▲3,700
이더리움클래식 10,010 ▲610
리플 256 ▲4
라이트코인 62,400 ▲2,050
대시 115,000 ▲3,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02,000 ▲139,000
비트코인골드 20,080 ▲1,480
이더리움 185,8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9,865 ▲325
리플 256 ▲4
에이다 49 ▲0
퀀텀 2,215 ▲30
네오 12,400 ▼3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98,000 ▲137,000
비트코인캐시 367,950 ▲12,350
비트코인골드 23,000 0
이더리움 185,700 ▲2,900
이더리움클래식 10,030 ▲630
리플 255 ▲3
퀀텀 2,150 ▲20
라이트코인 62,400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