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 측만·후만증 케냐 환자 한국에서 호흡재활 통해 새 삶 얻어

기사입력:2020-02-13 17:37:45
center
최원아 교수(좌)와 레샨. 사진=강남세브란스
[로이슈 전여송 기자]

중증의 척추 측만, 후만증으로 신체의 변형은 물론 생명의 위협까지 받고 있던 외국 환자가 국내에서 호흡재활치료를 통해 새 삶을 선물 받았다.

사연의 주인공은 케냐에서 온 레샨(17세, 남). 레샨은 10년 전 부모를 잃은 뒤 한국의 선교사가 맡아 키워왔다. 이 때문에 척추의 뒤틀림이 선천적인지, 후천적인지도 알지 못한 채 심해지는 증상으로 인해 고통을 받아왔다.

레샨은 심한 척추 측만과 후만으로 인해 신체의 변형뿐만 아니라 흉곽 공간이 좁아져 심장과 폐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제 자리에 있지도 못한 상태였다. 한국에서 검사한 폐 기능은 정상인의 30% 정도. 레샨을 진료한 최원아 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그 상태로 두면 수년 내 호흡부전으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샨은 치료를 위해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중앙회의 지원으로 작년 10월 한국을 찾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척추 측만증 수술 가능성을 알아봤으나 약해진 폐 기능으로 인해 전신마취를 견디기 힘든 상황이었다.

절망의 순간,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가 희망의 손길을 내밀었다. 호흡재활치료를 통해 호흡만 원활하게 해주면 생명을 유지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것.

레샨은 작년 12월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에 입원했다. 1주일 정도의 치료 후 레샨의 호흡이 호전됐고 하루 중 일정 시간 호흡기를 사용하면 나머지 시간은 호흡기 없이도 정상 호흡이 가능한 정도가 됐다. 이후 지난 1월 다시 입원해 최종 호흡 평가와 훈련 후 퇴원한 레샨은 오는 18일 케냐로 돌아갈 예정이다.

레샨은 “숨이 가빠서 움직이기 힘들 정도였는데 숨이 편해져서 새 삶을 얻은 느낌이다”라면서 “케냐에 돌아가면 열심히 공부해 케냐를 발전시키고 한국에서 받은 사랑을 케냐 사람들에게도 나누고 싶다”라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97.20 ▲18.46
코스닥 978.30 ▲8.31
코스피200 428.56 ▲1.9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942,000 ▼9,000
비트코인캐시 1,698,000 ▲57,000
비트코인골드 151,000 ▲300
이더리움 4,742,000 ▼36,000
이더리움클래식 143,400 ▼1,600
리플 1,854 ▼6
라이트코인 468,000 ▲20,900
이오스 12,280 ▼9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61,000 ▲7,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914,000 ▼1,000
비트코인캐시 1,692,000 ▲56,000
비트코인골드 151,150 ▼100
이더리움 4,742,000 ▼32,000
이더리움클래식 143,200 ▼1,800
리플 1,855 ▼5
퀀텀 32,070 ▼1,430
라이트코인 467,500 ▲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