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연구진 "지구온난화가 강력한 태풍을 50% 증가시킨다"

기사입력:2020-12-17 09:45:56
center
(사진왼쪽부터)악셀 팀머만 IBS 기후물리 연구단장, 공동교신저자(부산대 석학교수, 독일 함부르크대학교, 박사)/이순선 IBS 기후물리 연구단 연구위원, 공동교신저자(부산대학교 대기학과 ,박사)/추정은 IBS 기후물리 연구단 연구위원, 제1저자(부산대 지구환경시스템합구 대기과학전공, 박사)/료헤이 야마구치 IBS 기후물리 연구단 박사후연구원, 공동저자(일본 도호쿠 대학교, 박사).(사진제공=부산대)
[로이슈 전용모 기자]
기초과학연구원(IBS) 기후물리 연구단 악셀 팀머만 단장(부산대 석학교수) 연구팀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2배 증가하면 3등급 이상의 강한 태풍이 50% 가량 증가하고, 약한 태풍의 발생은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열대저기압의 발생 및 세기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초고해상도 기후모형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분석했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하면 열대 저기압의 발생 빈도가 줄어들지만, 한 번 발생한 열대저기압이 3등급 이상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열대 저기압에 의한 강수량도 증가하기 때문에 미래 해안지대의 극한 홍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연구진이 IBS의 슈퍼컴퓨터 알레프(Aleph)를 이용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에 따른 기후 변화를 시뮬레이션 하여 열대저기압 변화를 분석한 결과다.알레프= 2019년 4월 가동 시작한 IBS의 슈퍼컴퓨터(데스크탑 컴퓨터 약 1,560대 성능).열대저기압=주로 수온 26 °C이상의 해양지역에서 발생하는 저기압으로 강한 비바람을 동반하며 발생 지역에 따라 태풍, 허리케인, 사이클론 등으로 불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IBS(원장 노도영)는 이번 성과가 12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IF 13.117)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태풍과 허리케인을 포함한 열대저기압은 지구상에서 가장 치명적이고 경제적으로도 피해가 큰 기상재해다. 매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피해를 입지만, 지구 온난화가 열대저기압의 발생 및 세기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 20여 년간 진행된 기후모형 시뮬레이션 연구는 주로 격자 간격이 큰(약 100km 이상) 저해상도 기후모형*을 이용해 왔기 때문에 열대저기압과 같은 작은 규모의 대기와 해양 간 상호작용이 상세히 시뮬레이션 되지 않아서 불확실성이 크다는 한계가 있었다.

기후모형은 지구를 3차원적으로 격자화하여 물리‧역학 방정식을 이용해 각 격자점에서의 기후 변동을 예측하는 도구. 격자간격이 조밀할수록 시뮬레이션 정확도가 향상되고 작은 규모의 기상 및 기후 현상까지 상세히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연구진은 대기와 해양을 각각 25km와 10km의 격자 크기로 나눈 초고해상도 기후모형을 이용, 태풍·강수 등 규모가 작은 여러 기상 및 기후 과정을 상세하게 시뮬레이션 했다.

이는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수행된 미래 기후 변화 시뮬레이션 연구 중 격자 간격이 가장 조밀한 결과로, 생성된 데이터는 1TB 하드디스크 2000개에 달하는 용량이다.

연구진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가 2배 증가하면 적도 및 아열대 지역에서의 대기 상층이 하층보다 더욱 빠르게 가열되어 기존에 있던 대규모 상승 기류(해들리 순환)를 약화시키고, 이로 인해 열대저기압의 발생빈도가 감소한다고 밝혔다.

반면 대기 중 수증기와 에너지는 계속 증가하기 때문에 태풍이 한 번 발생하면 3등급 이상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약 50% 높아진다고 분석했다.

center
(제공=부산대)

한편, 이산화탄소가 현재보다 4배 증가하면 강력한 열대저기압의 발생 빈도가 이산화탄소 농도를 2배 증가시킨 시뮬레이션에 비해 더 증가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각 열대저기압에 의한 강수량은 계속 증가하여 현재 기후 대비 약 35% 증가했다.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수행된 다른 기후모형보다 향상된 공간 해상도로 이산화탄소 증가에 따른 기후 변화를 시뮬레이션하여, 높은 신뢰도로 열대저기압 변화를 분석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공동 교신저자인 이순선 연구위원은 “시뮬레이션된 미래 열대저기압 변화가 최근 30년 간 기후 관측 자료에서 발견된 추세와 상당히 유사하다”며 “지구 온난화가 이미 현재 기후를 변화시키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추정은 IBS 기후물리 연구단 연구위원은 "해양 온도 시뮬레이션의 향상된 결과는 인도양 및 태평양의 태풍을 사실적으로 시뮬레이션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특히, 해안에서 육지로 상륙하는 열대저기압의 변화에 대해 높은 신뢰도로 분석할 수 있었다”고 했다.

악셀 팀머만 단장은 “지구 온난화가 열대저기압에 영향을 미치는 메커니즘에는 더욱 복잡한 과정이 얽혀있어 앞으로도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도 “이번 연구는 미래 열대저기압 상륙에 의한 해안 지대의 극한 홍수 위험이 높아짐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62.68 ▲20.40
코스닥 958.70 ▲24.80
코스피200 380.39 ▲2.1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0,626,000 ▲137,000
비트코인캐시 447,800 ▲300
비트코인골드 43,060 ▲110
이더리움 3,780,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7,470 ▼30
리플 901 ▲4
라이트코인 166,800 ▼100
이오스 3,349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0,685,000 ▲6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0,635,000 ▲71,000
비트코인캐시 448,000 ▲500
비트코인골드 42,900 0
이더리움 3,783,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7,500 ▼50
리플 901 ▲3
퀀텀 9,000 ▲60
라이트코인 166,900 ▲100